::: 도서출판 기파랑에 오신걸 환영합니다. :::


§ 목차

머리말 -- 10

프롤로그 - 이제 무엇을 할 것인가 -- 14

1장 | 핵으로 가는 길

김일성, “교황을 평양에 초청하라” -- 18

남북 유엔 동시가입 막전막후 -- 24

주중 이탈리아 대사의 방북에 들뜬 김씨 부자 -- 29

모택동, 김일성에게 “조선은 핵무기 꿈도 꾸지 말라” -- 40

제네바 핵합의는 시간 끌기 기만극 -- 52

북한 농촌 현실 보고 외국대표단 ‘경악’ -- 55

영국의 비밀접촉 제의에 김정일 흥분 -- 57

실세 리수용은 왜 힘이 센가 -- 61

김정일의 저팔계식 실용외교 -- 64

“동무들은 나처럼 살지 마시오” -- 66

북한외교가 강해 보이는 이유 -- 69

김용순을 제친 강석주 -- 71

잘 나가던 장인 숙청, 내 앞길에도 암운 -- 79

강명도 탈북이 열어준 나의 첫 해외 발령 -- 84

2장 | 고난의 행군 외교

북한외교관 담배 밀수 사진, 세계에 공개돼 -- 88

노르웨이에서 위조여권으로 체포된 장성택 -- 93

식량원조 받으러 동분서주, 덴마크 지원 약속에 눈물 -- 98

황장엽 탈북, “남조선 납치” 주장하다 “비겁한 자여”로 돌변 -- 103

스위스에 북한 우표 120톤 팔고, 덴마크에 또 팔았다가 -- 105

덴마크TV서 본 영화 <태백산맥>, 한국 와서 임권택 감독 만나 -- 108

북한을 뒤흔든 ‘심화조 사건’, 숙청 주도자도 처형 당해 -- 110

병원도 못 가는 외교관들, 친구 김춘국 대사의 죽음 -- 113

독일이 건넨 동독 유학생 명단, 보위부가 간첩단으로 조작 -- 115

치즈 원조 받으면서 “싣고 갈 배도 제공해 달라” -- 117

김정일, “태영호가 원하는 것 다 해주라” -- 118

‘김대중 선생’의 대통령 당선, 환영과 당혹 사이 -- 128

이스라엘과 스웨덴서 미사일 극비 협상 -- 131

연평해전 후 남북 외교관 사우나서 조우, ‘멀뚱’ -- 136

남북정상회담, 김정일 덕분이라고 주재국에 선전 -- 139

귀국선물로 양초가 인기, 극심한 전력난 때문 -- 142

3장 | 한국이 살린 북한

장성택 도움으로 복귀한 장인 -- 145

6·15 선언 후 활기 찾은 평양 -- 147

석 달간 해외생활 샅샅이 조사받고 북유럽과장 부임 -- 149

북송 장기수들, 한국서 번 돈 당에 바치고 때늦은 후회 -- 151

김대중 정부, 유럽국가들에 북한과 수교 요청 -- 155

“굴욕 감수해도 빨리 수교하라, 미 부시 정부 들어서기 전에” -- 162

수교 거부한 프랑스, 북한을 꿰뚫어보고 있었다 -- 165

런던 대영박물관 한국관서 북한 미술 전시회 열어 -- 169

스웨덴 총리, 김정일 면전서 북한 인권 지적 -- 172

북한 최초의 인권 ‘접촉’, ‘대화’나 ‘회담’은 안 돼 -- 181

이라크전쟁에 떠는 김정일, “런던에 대사관 열어라” -- 185

임신한 평양 주재 영국외교관 부인에게 ‘기적’을 선물 -- 192

영국월드컵 8강 <천리마 축구단> 영화 제작 비화 -- 196

서방 언론사 첫 평양지국 개설 추진 -- 200

김정일, 고이즈미 강공에 일본인 납치 직접 사과 -- 208

영국 비행사 유족에게는 짐승 뼈 보내 망신 -- 212

유럽에 내다판 북한 돈의 역류, 재정상 처형 -- 214

룡천역 폭발사건 후 금지된 휴대폰, 리수용 건의로 재개 -- 218

4장 | 영국 통해 미국 견제

해외 발령 때마다 아이 데려가기 전쟁 -- 221

실세 리용호가 영국대사로 간 까닭은 -- 225

“남조선 괴뢰에게 골프를 배운다고?” 김정일의 격노 -- 228

‘모르는 게 없는 지도자’ 만들어내는 ‘3층 서기실’ -- 233

나도 감탄한 김정일의 핵전략 “배짱 튕기면서 다 챙겨” -- 236

영국학교의 아들 담임, “너희 나라가 잘못한 거야” -- 243

백승주 의원이 준 한국 손톱깎이와 10년 -- 249

북한 핵외교의 한 축 “영국 통해 미국을 견제하라” -- 252

에릭 클랩튼, “북한 인권 때문에 평양 공연 어렵다” -- 253

5장 | 김정일에서 김정은으로

1차 핵실험 후 “외교관 자녀 한 명 빼고 모두 귀국시켜라” -- 256

실권 쥔 제1부상, 하루 종일 김정일 전화 대기해야 -- 263

갑자기 내려오지 않는 김정일 결재, 알고 보니 뇌졸중 -- 269

후계자 김정은 ‘대장동지’ 이름으로 부상 -- 277

김정은 등장 직후 화폐개혁으로 후계 공고화 시도 -- 280

연평도 포격으로 날아간 벨기에 주재 북한대사관 개설 -- 284

영국과 관계 개선 위해 런던 장애인올림픽 참가 -- 288

김정일 사망, 김정은 지시로 이틀 후 발표 -- 294

김정은 집권 초 “개성공단 14곳 만들라”, 개혁조짐 보여 -- 297

외무성 대변인 맡겠다는 사람 없어, 문서로만 언론 발표 -- 304

모란봉악단 미국노래 연주, 리설주 등장, 개방 시동인가 -- 306

금세 돌아온 공포정치, 인민군 총참모장 처형 -- 307

‘내부의 적’ 경고로 장성택 처형 암시 -- 309

6장 | 망명 전야

다시 영국으로, 맏이와 생이별에 눈물바다 -- 315

김정은 공포정치엔 ‘어머니 콤플렉스’도 한몫 -- 317

장성택 처형을 런던서 인터넷판 <노동신문> 보고 알아 -- 319

숙청을 부른 또 다른 사연들 -- 322

어릴 때부터 고모부에 원한 쌓여 -- 326

장성택 측근 1만여 명 쑥대밭 숙청 -- 332

외무성 성원이 숙청을 피하는 법 -- 339

영국공산당의 북한 세습 비판에 곤혹, “논쟁에 말려들지 말라” -- 343

나를 ‘혁명의 배신자’라고 한 영국인 허드슨의 ‘순정’ -- 349

장애인청소년 예술단 영국 공연 추진 -- 352

김영철 정찰총국장, 영국 대리대사 불러 테러 협박 -- 360

김정은 헤어스타일 조롱한 미용실 찾아가 테러 위협 -- 365

김정은과 로드맨의 ‘위험한 만남’, 주선자는 베일 속 -- 367

BBC 한국어 방송 극력 저지 중 기자 3명 억류 -- 373

3층 서기실이 보낸 암호 -- 375

“김정은 원수님이 태영호 동지를 구체적으로 요해하셨다” -- 381

김정철과의 61시간 -- 385

김정철과 함께 부른 <마이 웨이>, 그의 눈엔 이슬이 -- 389

지방 소도시에서 원하던 기타 사고는 꼭 껴안아 -- 394

‘방북 불가’ 로이터 기자 신원보장해 주고 입국시켜 -- 400

2018년을 핵 보유 위한 평화환경 조성 시기로 설정 -- 402

영국서 바라본 북한은 숙청과 처형의 나라, 수치와 분노 일어 -- 405

7장 | 소년 유학생

소년 유학생으로 선발되다 -- 416

대사관 직원 가족으로 위장해 중국 유학 -- 419

중국 학생들 모택동 비판에 충격 받아 -- 421

김일성과 기념사진을 찍다 -- 424

모택동 격하운동에 “나쁜 물 든다”며 북한 소환령 -- 428

5·18광주민주화운동 일어나자 “이제 통일 되겠구나” -- 430

‘곁가지’ 치기 시작, 김성애 시계 사건 -- 432

국제관계대학에서 배운 상대를 제압하는 협상기술 -- 433

대학 2학년 때 야간돌격대 자원해 노동당 입당 -- 436

유학 시절, 박정희 동경하는 중국 학생들을 보며 -- 439

집단생활하는 북한 유학생들, 경멸과 호기심 대상 -- 442

<동물농장> 영화 보며 북한 현실 오버랩 -- 445

유학생 숙청으로 이어진 김일성대학 독서회사건 -- 446

8장 | 명천 태서방

명천의 태서방 집안, 빈농에서 토지개혁으로 기반 마련 -- 450

당위원회 지시를 따라야 하나, 치안대에 가입해야 하나 -- 454

황곡리 시골에도 농지 협동화 바람 -- 460

1960년대엔 농촌 형편이 평양 못지않아, 이후 지방 가면 ‘나락’ -- 463

6·25 때 이모할머니 가족 월남 사실 드러나 아버지 좌천 -- 467

만경대를 ‘망경대’로 잘못 쓴 수학천재의 영락 -- 472

김일성 사진으로 딱지 만든 친구 가족의 불행 -- 477

“영어 잘해야 잘 살 수 있다” 당 간부 아이들 외국어학교로 -- 481

평양외국어대학 출신 탈북자 많아 -- 486

핵심 빨치산 출신 가문에 장가를 가다 -- 492

9장 | 노예 해방을 위하여

“이순신이 누구예요?” -- 499

이렇게는 못살겠다 -- 504

김정일 시대 봉건사회로 퇴행을 거듭 -- 509

단언컨대 북한은 현대판 노예사회다 -- 513

김정은, 거칠고 즉흥적이나 똑똑하고 논리적이기도 -- 516

북한 체제가 견디기 어려운 까닭 -- 521

북한 주민이 진짜 신을 믿는다면 -- 526

김영남의 눈물과 김여정의 미소 -- 530

통일은 노예해방혁명이다 -- 533

에필로그 - 만인의총 앞에 서서 -- 540